설98남이야기 :: 구이바다... 코베아 3WAY라고도 하는...
 



당췌 어디에도 '구이바다'란 말은 써져있지 않다. 

눈에 보이는 이름은 3WAY GAS BBQ라고 씌여있는 글씨뿐...

아직도 이게 왜 '구이바다'라고 불리우는지 정확히는 모르겠다. 


암튼, 아는 형님께서 말하길 '코베아'에서 나온 그 어떤 텐트나 장비를 뛰어넘은 호평을 받고 있다는 이것!!

모든 캠핑족의 필수아이템이라 하여 나도 구입. 후후




패키지를 열어보았다. 




이렇게 비닐에 3가지가 포장되어있다. 

3WAY라 함은 이 세가지를 뜻하는듯하다. 

네모난냄비, 그릴, 그냥받침... 난 이렇게 부르겠다. 




이건 '그냥받침'이다. 

'구이바다'지만 이걸 올리면 그냥 부르스타처럼 사용할 수 있다. 

난 깨끗한걸 좋아하는데, 실전에서 써보니 아무래도 저 은색은 사라지더라. 

불에 그으른다고 해야하나? 닦을수 없는 그런 모양이 되버린다;;;




이건 '네모난냄비'

여기에 국도 끓여먹고, 우측에 마개를 빼서 기름을 빠지게 하면 삼겹살도 구워먹는다. 

실제로 삼겹살 한번 구워봤는데, 저 구멍 설겆이하기 겁나힘들다. 

사실 좀 닦다가 포기하고 말았다. 

아... 저 구멍에 기름 잘 닦는 법좀 누가 알려줬음 좋겠다. 




이건 그릴

기름이 많이 안생기는 소고기를 구워먹거나 꼬치를 해먹거나 한다. 

처음엔 이거 불나오는곳에 기름이 다 떨어지는거 아닌가...? 라고 생각했는데, 

U자형 불나오는데에 맞춰서 그부분은 덮어지게(?) 설계되어 있다. 




메뉴얼... 뭐 크게 크리티컬한 내용은 없다. 

가스 조심하라는 것 정도...





아...이게 정식 명칭이었다. 

'프라이팬', '스테인레스 그릴', '그릇받침대'


...


놀라운건 '프라이팬'에 분명히 '라면'이 있다는 것이다...;; 헐퀴... 





그래서 라면을 끓여먹어보기로 하고, 일단 세팅 시작




당연히 라면은 오징어짬뽕...

물을 넣고 보니 생각보다 그릇이 납작하고 작은 느낌이었다. 

기껏 끓여봤자 하나밖에 못끓이겠다라고 생각해서 일단 하나만 준비.





가스를 끼면 이렇게 좀 튀어나온다. 

부르스타처럼 눌러서 걸리게 하는 장치가 있는 것은 아니고, 

홈에 맞춰서 낀다음 돌리면 된다. 




켜봤다. 역시 카메라가 후져서 흔들리긴 하지만... 뭐 이렇다는거다. 




나름 방구석에 캠핑의자와 컴퓨터책상의자를 가져다 놓고 구이바다로 라면을 끓이시는 중이다. 




오오 보글보글




으억!! 계산을 잘못했다!! 분명 깊지는 않은데, 하나만 넣기에는 물이 너무 많은 양이었어!!




그래서 급하게 하나더 투입!! 두개다!!! 크하하하




오른쪽 라면은 다 익었는데, 늦게 넣은애덜은 아직 안익는 이상현상 발생...




오오 라면라면... 맛있는 라면

근데 실제로 맛이 더있거나 하진 않더라. 라면은 똑같은 라면맛.킁




이건 캠핑장에서 실제로 한우 구워보는중... 케케케


구이바다... 좋다. 

구이바다가 있어야 캠핑간 기분이 난다. 히히히




Posted by 철산초속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 77 78 79 80 81 82 83 84 NEXT